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7347 0102019120956787347 04 04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85495000 1575885670000

핀란드 ‘세계 최연소’ 34세 여성총리 탄생한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산나 마린 필란드 의원.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핀란드에서 현역 세계 최연소인 34세 여성 국가 지도자가 탄생할 예정이라고 AP·AFP통신 등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대선 경선이 한창인 미국에서 유력 주자들이 70대인 점을 감안하면 30대 총리인 그가 국제 정치에서 몰고 올 신선함이 기대된다.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안티 린네 총리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이날 투표를 통해 교통부 장관인 산나 마린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선출했다. 10일 마린 의원이 총리로 취임하면 핀란드에서 세 번째 여성 총리이자 최연소 총리로 기록되게 된다.

핀란드 최대 일간지 헬싱긴 사노마트 등 현지 언론들은 마린이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35세로 알려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 동갑내기 우크라이나의 올렉시 혼차루크 총리보다 더 젊다. 지난해 딸을 낳은 엄마이지만 그는 홀어머니 밑에서 자랐고, 집안에서 유일하게 대학을 졸업했다.

마린은 이날 “우리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내 나이와 젠더에 대해 결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내가 정치에 입문한 이유와 우리가 유권자의 신뢰를 얻었던 것들을 생각한다”고 했다.

마린은 27세 때 탐페레 시의회를 이끌면서부터 핀란드 정계에서 급부상했다. 2015년부터 중도 좌파 성향의 사민당에서 부의장을 맡다가 지난 6월 교통·커뮤니케이션 장관으로 선출됐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