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7325 1092019120956787325 03 0301001 6.0.21-HOTFIX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85607000 1575887640000 related

증선위 ‘회계처리기준 위반’ 엠젠플러스·아난티·일호주택 제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오늘(9일) 임시회의를 열어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하고 공시한 코스닥 상장사 엠젠플러스와 아난티, 비상장사 일호주택에 대한 제재를 의결했습니다.

증선위에 따르면 엠젠플러스는 2013~2014년 보유 중인 자사주를 대표이사 채무에 대한 담보로 제공한 사실을 '특수관계자 거래' 주석에 기재하지 않았고, 대표이사가 회사자금 3억4천500만 원을 횡령해 차명 대출금 상환에 사용했는데도 이를 거래처 대여금으로 허위 계상했습니다.

증선위는 엠젠플러스에 대해 법인 및 전 대표이사 검찰 통보와 감사인 지정 2년, 과징금 2억2천만 원, 과태료 5천만 원 등의 제재를 내리기로 했습니다.

대표이사 해임권고 조치는 이미 당사자가 퇴사해 퇴직자 위법사실 통보로 대신했습니다.

코스닥 상장사 아난티는 선급금을 과대 계상하고, 담보내역 등에 대한 주석 기재를 빠뜨려 증선위로부터 담당 임원 해임권고와 감사인 지정 2년, 과징금 3억5천880만 원 등의 제재를 받게 됐습니다.

증선위는 아울러 아난티 외부감사인인 광교회계법인에 대해 감사 절차 소홀을 이유로 손해배상 공동기금 추가 적립 10%, 아난티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1년의 제재를 결정했고, 또 다른 외부감사인인 대주회계법인에 대해서는 손해배상 공동기금 추가 적립 20%, 아난티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2년의 제재를 내렸습니다.

비상장사인 일호주택은 분양수익과 분양원가 과소계상 등을 이유로 증선위로부터 증권발행 제한 6개월, 감사인 지정 2년, 이미 퇴직한 담당 임원에 대한 위법사실 통보 등의 제재를 받게 됐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석민수 기자 (m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