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7038 0562019120956787038 04 0403003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84615000 1575900225000

“美의 힘, 동맹과 함께 해야 나온다”…美 前 국방장관들 트럼프 비판

글자크기
세계일보

미국의 전직 국방부 장관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한·미동맹 경시를 비판하며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 국방장관을 지낸 리온 파네타와 제임스 매티스는 전날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에서 열린 ‘레이건 국가안보포럼’에 참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미 CNBC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지금 세상에선 혼자서 뭔가를 할 수 없다”면서 “그런데 우리는 동맹 없이 가거나 심지어 동맹에 맞서기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동맹국들은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신문을 통해서 접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작년 말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선언에 동맹에 타격이 될 수 있다며 사임했다.

세계일보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당시 국방장관을 역임한 파네타도 “미국의 힘은 동맹국 및 그들과 함께 일하는 역량에서 비롯된다”고 거들었다. 이어 “대통령은 사람들이 제값을 확실히 지불하도록 하는 데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고 있지만, 동시에 대통령은 그 임무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관심을 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네타 전 장관은 미국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만5000여명의 군 병력을 주둔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고 CNBC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주둔 비용에만 관심을 쏟지 말고 주한미군 역할에 대해서도 신경을 써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