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9291 0512019120956779291 08 0801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70125000 1575870130000

KT 회장 후보 '숏리스트' 12일 공개…'회심위' 구성 초읽기

글자크기

9일 이사회 개최…지배구조위서 추린 '최종 후보' 명단 심사

'이사회 추천 후보 배제'로 변수 차단…"내부냐 외부냐" 딜레마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KT 최종 회장 후보를 선정할 '회장후보심사위원회'(회심위)가 이르면 이번주 중 구성될 전망이다.

9일 KT는 사외이사 간담회를 개최하고 회심위 구성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KT 사외이사이자 1차 후보 심사를 주도한 김대유 KT지배구조위원장은 "이사들에게 (그간 심사한) 회장 후보 진행 경과를 보고했다"며 "12일 이사회를 열어 차기 회장 후보자 명단을 확정할 계획이며 후보자 개인의 동의가 이뤄지면 후보 명단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KT지배구조위원회는 내부 부사장급 임원 17명에 대한 면접과 심사를 진행하고 이중 7명을 추렸으며, 외부 공모와 전문기관 추천에서는 30명의 후보자 명단을 받아 총 37명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회심위가 구성되면 지배구조위는 37명의 후보자 중 이른바 '숏리스트'라 불리는 2차 후보자 명단을 추려 회심위로 넘기게 된다. 김대유 위원장은 "숏리스트 숫자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숏리스트가 5~10명 이내로 구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심위는 지배구조위원회가 선정한 숏리스트를 대상으로 재차 심사를 진행해 후보자군을 2~3명으로 압축한 뒤 이사회가 최종 1인을 선정, 내년 3월 열릴 주주총회를 통해 차기 회장 자리에 오르게 된다.

특히 이번 회장 후보 선정과정에서 KT는 이사회 의결을 통해 '이사회 후보추천'을 하지 않기로 결의한 바 있다. 따라서 공모와 내부 평가를 통한 후보자 외에 '막판 깜짝 후보'는 등장하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이석채 전임 KT 회장과 황창규 현 KT 회장은 이사회 후보 추천으로 최종 후보 선정에 등장한 인물이기 때문에 낙하산 논란이 거세게 일었지만, 이번엔 이같은 논란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다.

여기에 숏리스트 명단마저 공개해 회장 후보 선정과 심사에 대한 투명성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회심위가 지배구조위원회에서 넘겨받은 숏리스트 중 최종 후보를 가려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은 만큼 그 인적 구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회심위는 KT 정관에 따라 사외이사 8인 전원과 회장후보로 추대된 이를 제외한 사내이사 1인으로 구성된다.

이에 따라 KT 회심위는 Δ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 출신 김종구 사외이사 Δ한국경제신문 주필을 지낸 이계민 사외이사 Δ과학기술부 차관을 지낸 유희열 사외이사 Δ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비서관을 지낸 이강철 사외이사 Δ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수석비서관을 지낸 김대유 사외이사 Δ정보통신학회장을 지낸 장석권 사외이사 Δ연세대 경영전문대 부원장을 지낸 임일 사외이사 Δ연세대 언더우드 국제대학장을 겸임하고 있는 성태윤 사외이사 등 총 8인의 사외이사가 모두 포함된다.

회심위에 포함될 사내이사 1인은 이사회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회장 후보로 추대된 사내이사는 제외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후보자에 포함된 이동면 사장, 구현모 사장은 제외되고 지배구조위원회에 포함됐던 김인회 사장이 회심위 사내이사로 다시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회심위가 넘겨받은 '숏 리스트'에는 유력 후보로 전 KT 사장 출신과 친정권 인사로 평가받는 장관 출신 인사가 포함될 것으로 거론된다.

KT 입장에선 내부, OB, 외부 인사 중 선택해야 하는 셈인데 누굴 선택해도 앞으로 풀어나가야 할 KT 현안이 쉽지 않아 고심이 거듭될 것이란 전망이다.

만약 전현직 KT맨이 회장으로 추대될 경우 KT는 그간 반복됐던 낙하산 논란을 드디어 끊어내고 독자적으로 회장을 옹립했다는 '명분'을 얻을 수 있다. 또 KT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깊은만큼 업무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회장 선임 과정에서 미뤄진 조직 개편 및 인사도 서두를 수 있다.

하지만 유료방송 인수합병 및 규제문제, 케이뱅크 대주주 문제 등 규제 당국과 얽혀있는 굵직한 대외 이슈를 풀어나가는 데는 동력이 부족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반면 친정권 인사가 회장으로 취임할 경우 이같은 대외 이슈는 '단박에'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어차피 강력한 규제를 받는 통신 및 금융 산업 특성상 차라리 강력한 '정권 실세 인사'가 회장으로 취임해 규제이슈를 해결해 주길 바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 경우 '결국 KT 회장 자리는 정권 낙하산'이라는 오명을 씻을 수 없는데다, 친정권 인사라는 입지가 결국 대통령 교체와 함께 급격히 흔들릴 수 밖에 없는 자리기 때문에 불과 2~3년후 또 다시 '회장 흔들기'가 반복될 수 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구나 현재 거론되는 친정권 인사는 비록 장관직을 거쳤다고는 하나 KT가 '회장 후보 자격'으로 명시한 '기업경영경험' 자격 요건에 미달해 6만명 임직원이 소속된 KT 그룹을 이끌어나가는데 부적합한 인사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KT는 이번에 회장 후보 자격 요건으로 Δ경영 · 경제에 관한 지식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경력 · 학위 Δ기업경영경험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과거경영실적 , 경영기간 Δ기타 최고경영자로서 자질과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요소 Δ정보통신분야의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평가할 수 있는 요소 등을 추가한 바 있다.

실제 후보로 거론되는 노준형 전 정보통신부 장관의 경우 정보통신부 공무원을 거쳐 장관까지 지낸 인물로 기업경영경험은 없고 유관 분야 경험 정도만 갖췄다. 또 다른 후보자인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의 경우 기업경영 경험이나 정보통신 분야 경험 등이 전무해 KT 회장후보 자격 요건 정관에 배치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esth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