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8466 0042019120956778466 06 0601001 6.0.22-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68779000 1575869166000 related

봄여름가을겨울X빛과소금, 33년 만에 뭉친다…故전태관 기일날 신곡 발표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밴드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소금이 33년 만에 함께 새로운 음악을 준비 중이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과 빛과소금의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오랜만에 음악적으로 의기투합해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 with 빛과소금' 미니앨범 녹음 작업을 시작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1986년 고(故) 김현식이 결성한 밴드로 장기호, 박성식, 김종진, 전태관, 유재하가 소속됐던 팀이다. 1년간의 짧고 화려한 활동 이후 김종진, 고(故) 전태관이 그 이름을 이어받아 1988년 2인조 밴드 봄여름가을겨울로 데뷔했고, 장기호와 박성식은 1990년 빛과소금을 결성하며 두 팀이 나란히 현재까지 이어져왔다.

오는 27일 공개될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에는 신곡 세 곡과 리메이크 두 곡을 더해 총 다섯 곡이 수록된다. 특히 12월 27일은 드러머 전태관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되는 날이라 이번 앨범의 각별한 의미를 더한다.

봄여름가을겨울 소속사는 "'동창회'라는 뜻을 담은 'Re:union' 앨범은 세 사람이 33년 만에 스튜디오에서 만나 그들 곁을 떠난 뮤지션에 대한 그리움을 연주하고 노래한 과정과 이야기들이 담겼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처럼 위로의 손길이 느껴지는 따뜻한 앨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 빛과소금의 장기호, 박성식은 지난 30여 년간 어덜트 컨템포러리, 퓨전재즈, 록, 포크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한국 대중음악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 레전드 뮤지션으로 손꼽힌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봄여름가을겨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