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6484 0432019120956776484 04 0401001 6.0.22-RELEASE 43 SBS 53046500 false true true false 1575865630000 1575865688000

홍콩 시위 6개월…시위대 6천 명 체포·최루탄 1만6천 발 발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6월 9일 시작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9일 만 6개월을 맞은 가운데 지난 반년간 체포된 시위대의 수가 6천 명에 육박하고 시위 진압 과정에서 1만6천 발의 최루탄이 발사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9일 송환법 반대 시위의 시작을 알린 100만 명 시위 때부터 이달 5일까지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홍콩 시민의 수는 5천980명으로, 이 가운데 학생은 2천380명에 달합니다.

9월 1일 가을학기 개학 전에는 전체 체포자 중 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25%가량이었으나, 개학 후에는 그 비율이 약 40%까지 올라갔습니다.

체포된 사람 중 대학생은 740명이었으며,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릴 정도로 교내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이 일어났던 홍콩이공대 학생이 180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홍콩대(140명), 중문대(120명) 순이었습니다.

18세 미만 미성년자도 940명이 체포됐습니다.

체포된 사람 중 최연소자는 11세였으며, 최고령자는 84세였습니다.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홍콩 경찰은 시위 진압의 강도를 갈수록 높였고 이로 인해 최루탄, 고무탄 등이 대량으로 사용됐습니다.

지난 6월 9일부터 이달 5일까지 177일 동안 경찰이 시위 진압 과정에서 발사한 최루탄은 1만6천 발에 달해 하루 평균 약 90발을 발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달 시위대가 점거해 경찰과 격렬한 충돌이 벌어졌던 홍콩 중문대에서는 2천300발 이상의 최루탄이 발사됐습니다.

고무탄은 1만 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은 2천 발, 스펀지탄은 1천900발이 발사됐습니다.

인권단체인 민간관찰은 "홍콩 경찰은 군사작전과 같은 진압 작전을 펼쳐 적군이 아닌 시민을 상대로 대량의 최루탄을 마구 사용했다"며 "이는 국제협약인 '화학무기금지협약'을 위반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민간관찰은 "더구나 홍콩 정부는 입법회 의원들의 수차례 요구에도 불구하고 최루탄의 성분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인권을 침해하고 정보 공개의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경찰이 사용하는 최루탄에 유독물질인 사이안화물과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성분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정부가 성분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해 왔습니다.

한편 일부 시위대는 전날 대규모 시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유화책이 나오지 않을 경우 총파업, 동맹휴학, 철시 등 '3파 투쟁'과 대중교통 방해 운동 등 전면적인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습니다.

전날 홍콩 시민 80만 명은 빅토리아 공원에서 도심 센트럴까지 행진하면서 정부에 '경찰의 강경 진압을 조사할 독립 위원회 구성' 등 시위대의 요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