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5930 0142019120956775930 02 0202001 6.0.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63956000 1575865861000 related

이용표 서울청장 "창원·양산시장 한국당 후보, 법과 원칙대로 처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경남지방경찰청장 재임 당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천·창원·양산시장 자유한국당 후보를 표적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9일 서울 내자동 청사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국정감사 과정에서도 말했지만 사천시장 건과 관련해서는 경남청장으로 부임하기 2개월 전부터 이미 수사가 진행중이었다"면서 "창원시장 후보와 관련된 수사는 경상남도에서 산하기관에 대한 감사를 하고 그 감사 결과에 근거해 수사의뢰를 했기 때문에 수사했고, 양산시장 건은 상대당 경선 후보 중 한명이 울산지검에 고발해 울산지검에서 다시 경찰로 하달이 된 사건"이라고 말했다.

의혹이 제기되는 부분에 대해 당시 창원지검에 고발장이 접수됐고 창원지검에서 작년말 혐의없음으로 이미 종결된 사건이라는 설명이다.

이 청장은 "경남청장 때나 서울청장 때나 모든 업무를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창원지검은 지난해 11월 한국당이 직권남용·경찰공무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 청장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한편 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의원은 지난 5일 대검찰청에 이 청장을 비롯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송철호 울산시장 등 10명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경찰청장과 경남경찰청장이 조기 교체됐고, 이후 해당 지역에선 모두 야당 후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됐다는 것이다. 한국당은 이에 대해 '청와대 하명 수사'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용표 #지방선거 #표적수사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