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4700 0352019120956774700 04 0405001 6.0.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9807000 1575911706000

핀란드, 34살 최연소 총리…연정 대표들도 모두 여성

글자크기
산나 마린 교통부 장관, 신임 총리로 내정

27살때 정치입문, 시당 의원장·부의장 거쳐

세계 최연소 정상, 핀란드 3번째 여성 총리

“나이·성 생각안해…유권자 신뢰만 생각한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핀란드에서 34살의 여성이 총리로 내정됐다. 핀란드 역사상 최연소 여성 총리이자, 지구촌 현직 총리 중에서도 최연소로 기록될 전망이다.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8일 최근 사임한 안티 린네 총리 후임으로 34살의 산나 마린 교통부 장관을 선출했다. 마린 장관은 총리 선출을 위한 당내 투표에서 원내대표인 안티 린트만을 3표 차인 32 대 29로 물리쳤다. 사민당은 지난 4월 총선에서 16년 만에 제1당 자리를 되찾아 총리 지명 권한을 갖고 있다. 마린은 10일 의회에서 취임 선서를 한 뒤 총리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핀란드는 올해 유럽연합 순회 의장국이어서, 마린은 12~1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럽연합 정상회의에서 핀란드를 대표하게 된다.

마린은 린네 총리가 전국으로 번진 우편노조 파업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연정 소속의 중도당한테 불신임을 당해 지난 3일 사임하자 신임 총리 경선에 나서 당선됐다. 이에 따라 마린은 우편노조 파업으로 시작돼 한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전국적 파업 사태를 수습해야 하는 첫 임무를 맡게 됐다. 우편노조의 파업은 핀란드 국적항공사인 핀에어의 파업으로까지 확산됐다.

마린은 27살이던 2011년 고향인 탐페레에서 사민당의 시당위원장으로 당선되면서 핀란드 정치권에서 샛별로 떠올랐다. 그는 2015년에 의원으로 당선된 뒤 당 부의장으로 재직하며 교통부 장관을 맡아왔다. 핀란드에서 여성 총리는 2000년 타르야 할로넨, 2010년 마리 키비니에미에 이어 세번째다. 또한 마린이 이날 사민당 대표로 선출됨에 따라 중도좌파 연정을 구성하는 5개 정당 대표도 모두 여성으로 채워지는 진기록을 세우게 됐다. 리 안데르손(32) 좌파동맹 대표, 마리아 오히살로(34) 녹색연맹 대표, 카트리 쿨무니(32) 중도당 대표, 안나마야 헨릭손(55) 스웨덴인민당 대표는 모두 여성이다.

<비비시>(BBC) 방송 등은 마린이 취임을 하면 ‘세계 최연소 현직 총리’가 된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는 39살, 우크라이나의 올렉시 혼차루크 총리는 35살이다. 방송은 핀란드 언론을 인용해, 마린이 홀어머니 밑에서 자랐으며 그의 가족 중에서 처음으로 대학에 진학했다고 전했다. 마린은 당선 뒤 “내 나이와 성에 대해 한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내가 정치에 입문하고 유권자들의 신뢰를 얻었던 이유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의길 선임기자 Egil@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