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3182 0532019120956773182 02 02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7786000 1575857915000 related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 "검찰개혁 요구 더 높아져"…첫 출근 소회

글자크기

"가장 시급한 일은 법무 분야 국정공백 메우기…청문회 준비에 만전"

"사법·검찰개혁의 요체는 국민들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해"

검찰 인사·'울산 고래고기' 수사 관련, 후보입장에서 언급 부적절해"

CBS노컷뉴스 이은지 기자

노컷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첫 출근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나선 첫 출근길에서 '검찰 개혁'을 향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추 후보자는 9일 오전 10시쯤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 6층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했다. 푸른색 정장차림에 밝은 표정으로 나타난 추 후보자는 "첫 출근이니 소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추 후보자는 검찰개혁의 최대 과제와 관련된 의견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제가 지명받은 이후 국민들께서 검찰개혁을 향한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아마도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의 요체라 한다면 국민들께서 안심하시는 것, 국민들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장관 사퇴 이후 장기화된 법무 분야 국정공백을 시급히 메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추 후보자는 "가장 시급한 일은 장기간 이어진 법무분야의 국정공백을 시급히 메우는 일이라 하겠다"며 "이런 국정 공백을 메우기 위해 저 자신은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후보 지명 이후 통화한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검찰총장의 축하메시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특별한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추 후보자는 "그냥 단순한 인사였고 서로 모르는 사이이다"라며 "(장관과 검찰총장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이지 개인 간의 관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간에 존중하고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첫 출근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후보자가 장관에 오를 시 현재 진행중인 '청와대 하명의혹', '조국 일가' 수사 등과 관련해 검찰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일각의 예측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시기상조'라는 태도를 보였다.

추 후보자는 "저 자신은 지명을 받은 입장이고 현재 청문회 준비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런 문제는 그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검·경 간 대표적 갈등 사례로 거론되는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제가 후보자로 지명받은 입장이기 때문에 현재 조사·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답변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추 후보자를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했다. 추 후보자는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을 단장으로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과 함께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간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