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1855 0182019120956771855 05 0506003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5997000 1575856087000

손흥민 측면에 고정? 무리뉴 감독, 제코 원한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중앙공격수로 기용되는 일명 ‘SON톱’보다는 측면 자원으로 고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소속팀 새 사령탑은 손흥민을 센터포워드보다는 윙으로 보는듯하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 스트라이커 에딘 제코(33·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로 복귀할 수 있다. 주제 무리뉴(56·포르투갈) 토트넘 감독이 해리 케인(26·잉글랜드)을 보좌할 공격수로 제코를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지난여름 이적시장에서 페르난도 요렌테(34·스페인)를 세리에A 나폴리로 떠나보냈다. 케인 외에는 주전급 중앙공격수가 없어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27·브라질)를 활용하고 있다.

매일경제

토트넘이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에딘 제코를 노린다는 보도가 나왔다.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 부임 후 붙박이 왼쪽 날개로 기용되고 있다. 제코 영입이 성사되면 센터포워드 기용 확률은 더 낮아진다. 사진=AFPBBNews=News1


‘미러’는 “무리뉴 감독은 스카우트를 이탈리아로 보내 로마 경기를 관전하게끔 했다. 다만 제코가 토트넘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불투명하다. 로마에서는 스타팅 멤버지만 토트넘에서는 (케인 때문에) 많은 경기에 나오긴 어렵다”라고 봤다.

제코는 2011~2015년 맨체스터 시티 소속으로 2차례 EPL 우승을 경험하고 로마로 이적했다. 2019-20시즌에는 로마 부주장으로서 19경기 8골을 기록하고 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