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0385 0362019120956770385 03 03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3860000 1575878085000 related

“39억원은 있어야 부자”… 평생 모을 수 있는 재산은?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들은 39억원은 있어야 부자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4,111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부자라고 생각하는 총 보유자산 규모는 평균 39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봉 5,000만원인 사람이 한 푼도 쓰지 않고 78년을 일해야 모을 수 있는 액수다.

연령대별로는 30대의 부자 기준이 39억8,0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39억원), 20대(38억7,000만원), 50대 이상(33억3,000만원)의 순이었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39억2,000만원)이 여성(38억2,000만원)보다 1억원 가량 많았다. 기혼자(36억4,000만원)가 미혼자(39억9,000만원)보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이 3억5,000만원 적었다. 결혼과 출산 등을 통해 지출이 커지면서 부유함을 판단하는 기준점도 낮아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부자의 기준과 현실의 차이는 컸다. 올해 목표로 한 만큼 자산을 모을 것으로 예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10명 중 8명(76.6%)이 ‘못 모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응답자들이 현실적으로 평생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자산은 부자의 기준보다 훨씬 적은 평균 7억4,000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8억5,000만원)이 여성(6억4,000만원)보다 2억1,000만원 많았으며,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자(7억9,000만원)가 미혼자(7억원)보다 9,000만원 높았다.

이렇게 재산을 모으기 위해 노력하는 것(복수응답)으로는 ‘예ㆍ적금’이 65.1%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1위였다. 복권ㆍ로또(29.1%), 펀드ㆍ주식(20.6%), 연봉 인상을 위한 이직 준비(20.2%), 부동산 투자(15.4%) 등이 뒤를 이었다. 자산 증식에 방해가 되는 지출(복수응답)로는 절반 이상이 ‘식비 등 생활비’(55.5%)를 꼽았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