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8525 0352019120956768525 05 0507001 6.0.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0025000 1575851703000

양키스, 콜에 2억4500만달러 제시…역대 투수 최고액

글자크기
7년 동안 연평균 3500만달러

다저스·에인절스도 콜에 관심

제시액 따라 계약금액은 더 늘 수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가 올해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게릿 콜(29)에게 역대 투수 최고 몸값을 제시했다.

미국 언론들은 9일(한국시각) <뉴욕 타임스>를 인용해 양키스가 콜에게 7년간 2억4500만달러(약 2906억원)라는 거액을 영입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계약이 성사된다면 콜은 역대 투수 최대 계약을 새로 쓴다. 현재까지 좌완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34)가 2015년 말 보스턴 레드삭스와 7년간 계약할 때 2억1700만달러에 사인해 역대 투수 최고액을 기록했다. 클레이턴 커쇼(LA 다저스), 맥스 셔저(워싱턴), 잭 그레인키(휴스턴) 등은 2억달러를 받았다. 잭 그레인키가 현재 투수로는 가장 많은 연봉(3440만달러)을 받고 있지만 콜(평균연봉 3500만달러)이 양키스의 제안을 수락하면 이 분야도 신기록을 세운다.

현재 콜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두 구단의 제시액에 따라서는 금액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콜은 올해 휴스턴에서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고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많은 삼진 326개를 낚았다. 지난 7년 통산 성적은 94승52패, 평균자책점 3.22, 탈삼진 1336개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