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8442 1112019120956768442 04 0403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5304650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0947000 1575850959000

NYT “홍콩 시위대 200명 넘게 대만으로 피신”

글자크기

“체포·재판 부당대우 우려···비밀네크워크가 도와”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시위 사태가 만 6개월을 맞고 있는 가운데 홍콩 시위대 가운데 일부가 대만으로 피신하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지난 6월 시위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홍콩 당국에 의한 체포나 재판 과정에서 ‘부당한 대우’를 우려한 시위대 가운데 200명 이상이 대만으로 피신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특히 지난달 홍콩 경찰이 봉쇄했던 홍콩이공대 시위 현장에서 탈출한 최소 10명의 학생도 비행기 편으로 최근 대만에 도착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YT는 홍콩 시위대의 대만 피신에는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비밀 네트워크의 도움이 있고, 이 네트워크에는 변호사와 목사, 기부자 등 다양한 인사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부자들과 지원단체들이 시위대의 대만행 항공료를 지원하고 있으며, 대만에 거주하는 목사 등이 여권을 빼앗긴 시위대의 대만 밀항을 돕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어선은 1명당 1만달러를 받고 홍콩에서 대만으로의 밀항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대만으로 피신하는 시위대는 재판에서 공정한 대우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거나 구금 과정에서 학대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시위대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체포됐다는 소식에 일부는 치료를 위해 대만행을 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콩 시위대의 대만행을 돕고 있는 대만 타이베이의 장로교회의 한 목사는 그동안 중국의 반체제인사 피신을 도와왔지만 이번 홍콩 시위대의 피신과 같은 규모는 보지 못했다면서 1989년 톈안먼 시위 이후 수백명을 중국 본토에서 홍콩으로 피신시킨 비밀 네트워크 ‘오퍼레이션 옐로버드(Operation Yellowbird)’를 연상케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대만과도 홍콩과 같은 일국양제(1국가 2체제) 원칙을 바탕으로 통일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일국양제는 수용할 수 없으며 자유민주의 기치 아래 단결해야 한다고 밝혀왔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