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8168 0372019120956768168 07 0713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40809560 false true false false 1575850411000 1575850415000

[생생건강 365]어릴 때 살이 키로 간다고요? 방치하면 ‘킬로(kg)’로 갑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소아청소년의 비만유병률은 2008년 8.4%에서 2016년 14.3%로 1.7배나 상승했으며 소아청소년 비만의 24~90%가 성인 비만으로 이행되기 때문에 성인의 경우처럼 소아청소년 비만 역시 ‘질병’으로 예방과 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소아청소년 비만은 기저질환 없이 과도한 열량 섭취와 운동 부족으로 인한 열량 불균형으로 생기는 &acute;단순성 비만&acute;과 신경 및 내분비계 질환 등 특별한 원인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acute;증후성 비만’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소아청소년 비만의 99% 이상은 단순성 비만으로 지방세포 수를 늘려 성인 비만으로 진행을 쉽게 만들며 심리적 측면에서도 외모에 민감한 요즘 또래 집단 사이에서 비만한 소아청소년은 열등감과 자존감 저하로 우울증을 야기시켜 성격 및 사회성, 대인관계 형성 등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소아청소년 역시 편식, 과식, 야식 등 잘못된 식습관과 적은 활동량으로 섭취 에너지가 소모 에너지보다 많게 되면 잉여 에너지가 지방으로 쌓이면서 살이 찌게 됩니다. 치료시 약물과 수술은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으며 열량 섭취를 줄이고 운동을 통해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켜 비만을 치료하도록 합니다.

외식은 유혹이 많기 때문에 비만치료 중에는 집에서 가족이 함께 신선한 자연식품 위주의 건강 식단으로 식사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아이가 운동을 하기 싫어하는 경우에는 강요하기 보다는 가족이 함께 집안청소를 하거나 심부름 등 일상에서 자연스레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부모의 도움 없이 단기간에 아이 혼자서 체중 감량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면 안 되며 소아청소년 비만 관리는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부모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서 이뤄져야 합니다. 무엇보다 체중과 상관없이 나는 ‘소중한 사람’이라는 긍정적인 자아를 형성할 수 있도록 아이 스스로 사랑받고 있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느끼게 해줘야합니다.

〈도움말 : 이영준 고려대 안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kt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