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6892 0672019120956766892 03 0301001 6.0.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47097000 1575847155000 related

김용범 차관 "미중 추가관세로 변동성 커지면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대응"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지훈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9일 “미중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며 “변동성이 커질 경우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김 차관은 “외환시장에서도 투기 등에 환율 급변동이 발생할 경우 적시에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15일부터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상태에서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김 차관은 최근 외국인 주식자금이 빠져나간 것과 관련해서는 “최근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이 커진 것은 대외 불확실성과 MSCI 지수 조정이 중첩된 데에 주로 기인한다”며 “올해 국내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등에 변동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 미중 무역 협상의 진행 상황 등을 차분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지난 5·8월 MSCI 지수가 조정될 때에도 미중 갈등이 완화하면서 외국인 주식자금 흐름이 안정됐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또 “금융·외환시장 안정의 기반이 되는 외화수급 여건도 양호하다”며 “경상수지는 상당 규모의 흑자를 유지하고 있고, 외환보유액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수출과 투자가 성장을 제약하고 있어 민간 활력을 높여 경기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해야 한다”며 “산업과 공공부문 등의 구조개혁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을 이번 달 중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