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6015 0182019120956766015 05 0507003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42265000 1575842289000

양키스, 게릿 콜에 7년 2억 4500만$ 불렀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윈터미팅을 앞두고 FA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선발 FA 최대어 게릿 콜(29)은 역사상 투수 FA 최고 금액 경신을 앞두고 있다.

'뉴욕타임스' 야구 전문 기자 밥 클래피시는 9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뉴욕 양키스가 콜에게 7년 2억 4500만 달러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콜이 이 금액을 받아들인다면, 그는 데이빗 프라이스가 세운 투수 FA 최고 금액 기록(7년 2억 1700만 달러)뿐만 아니라 잭 그레인키가 갖고 있는 투수 FA 연평균 최다 금액(3440만 달러) 기록까지 경신하게 된다.

매일경제

게릿 콜은 투수 FA 최고 금액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BBNews = News1


지난 시즌 33경기에서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 326탈삼진을 기록한 콜이 이 제안을 그대로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다. 이는 어디까지나 '초기 제안'이다. 일단 구단이 먼저 가격을 불렀다는 것이 중요하다. 최종 금액은 이보다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

경쟁 팀들이 뛰어든다면 가격은 더 올라갈 것이다. LA 인근 뉴포트비치가 고향인 콜은 이전부터 캘리포니아 연고 팀에서 뛰는 것에 관심을 보여왔다. 현재 LA에인절스와 다저스 두 팀이 영입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클래피시는 "관건은 다저스나 에인절스가 8~9년, 혹은 10년 계약을 제시하느냐가 변수"라고 소개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