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5360 0522019120956765360 01 0101001 6.0.21-HOTFIX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35200000 1575835420000 related

다시 긴장 높아진 한반도, 문대통령 이번주 북미 대화 추동 주목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연말을 앞두고 신경전을 거듭하고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의 중재에 나설지 주목된다.

최근 북한과 미국은 강대강 발언을 거듭하며 긴장을 높이고 있다. 북한은 비핵화 협상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미국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고, 이에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년 만에 다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언급하며 무력 사용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심지어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지난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했고,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이 8일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발표해 군사적 긴장은 다시 높아지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19.02.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언급한 중대한 시험에 대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실험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이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ICBM을 발사할 경우 그동안의 북미 비핵화 협상이 무위로 돌아가면서 한반도에 긴장이 최고조로 이르게 된다.

이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일 전화통화를 해 관심이 높다. 한미 정상은 이날 약 30분간의 전화통화를 통해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것에 공감했다.

양 정상의 통화는 최근 악화된 북미 관계 속에서 해법을 논의한 것이어서 그동안 북미 비핵화 협상을 추동해왔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후 중재 움직임을 이어갈지 관심이 높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강대강 대결을 벌이던 지난해 2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추동한 경험도 있다.

뉴스핌

[서울=로이터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06.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후 한미 공조를 통해 미국에 북미 비핵화 협상의 중요성을 강조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북한과의 물밑 접촉을 통해 갈등을 거듭하고 있는 북미 양측의 중재 역할에 나설 수 있다.

그러나 한계는 있다. 북미 양측의 갈등이 깊어지면 문 대통령이 움직일 수 있는 공간 자체가 좁아진다. 1차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이후 관계가 좋았던 당시와 달리 남북관계 역시 악화된 상황인 점도 문 대통령의 발걸음을 무겁게 한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우리 정부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사실상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다"면서 "북미가 해야 할 일인데, 북한은 완전히 새로운 길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막판 협상을 앞두고 미국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일단 대화 분위기의 조성에 고심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양국 정상 간 대화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은 삼갔지만, "북미 간 비핵화 문제를 풀기 위해서 대화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된다는 큰 틀에서는 함께 공감하면서 그 안에서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