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967 0682019120956764967 01 0101001 6.0.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28000000 1575828110000 related

한국당 9일 새 원내대표 선출… 강석호-유기준-김선동-심재철 4파전

글자크기

후보 모두 “패트 전략 변화” 주장… 일부 후보 “황교안 낙점” 논란도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9일 의원총회를 열고 강석호(3선) 유기준(4선) 김선동(재선) 심재철(5선) 의원(기호순) 중 한 명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할 예정이다. 각 후보는 모두 ‘패스트트랙 전략’의 변화를 주장하고 있어 여야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최종 후보 등록 결과, 강 의원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 이장우 의원과 함께 등록했고, 유 의원은 박성중 의원, 김 의원은 김종석 의원, 심 의원은 김재원 의원과 함께 등록을 마쳤다. 출마 선언을 했던 윤상현 의원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강 의원은 “협상에 경험이 많은 저와 투쟁력이 강한 이 의원이 서로 보완해 여야 협상을 이끌겠다.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고, 유 의원은 “설득할 수 있는 다른 정당과 협의해 (범여권 4+1당 협상 구도를) ‘3+2’나 ‘2+3’으로 바꾸는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일방 처리되지 않도록 최대한 접점을 만들겠다. 이젠 ‘객토(客土)’할 때로 초·재선들의 개혁 의지를 담아내겠다”고 공약했다. 심 의원은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결과를 이끌고, 계파를 가리지 않고 의원들과 소통해온 장점을 발휘할 것”이라고 했다.

원내대표 선거전에서 일부 후보 진영은 서로 “황교안 대표의 낙점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등 ‘황심(黃心)’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주말 사이 황 대표의 한 측근이 초·재선 전원에게 전화를 돌려 “황 대표의 뜻은 A 후보에게 있다”고 주장했고, 이에 대해 다른 후보들이 격렬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한 의원은 “‘나경원 찍어내기’ 논란에 이어 선거에서까지 ‘황교안 사당화’ 속편이 이어지고 있는 건 좋지 않은 조짐”이라고 비판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