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309 0512019120856764309 04 04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10305000 1575810556000

홍콩 시위 6개월, 80만명 다시 거리로

글자크기

대법원에 화염병 던지기도…큰 충돌 없이 마무리

9일에도 대중교통 방해 운동 예정

뉴스1

8일 오후 홍콩섬 코즈웨이베이 부근 빅토리아공원에서 ‘세계 인권의 날’(10일) 기념 집회에 운집한 시민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홍콩 범죄인 인도 조례(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 만 6개월째를 맞은 8일 홍콩 도심에서는 대규모 반정부 집회가 열렸다. 홍콩 시민 80만명(주최측 추산)은 홍콩섬 중심가를 가득 메운 채 경찰의 폭력과 정부의 폭정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쳤다.

AFP·로이터통신·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민간인권전선는 이날 홍콩 빅토리아 파크에서 세계 인권의 날(10일)을 기념해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지난달 24일 치러진 구의회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친중파 진영에 압승을 거둔 이후 열린 첫 대규모 집회이자, 시위 현장에서 추락해 숨진 홍콩과기대생 차우츠록 사망 한달째를 맞는 날이기도 했다.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집회와 가두행진은 평화롭게 진행될 수 있다"면서도 "오늘(8일) 집회는 홍콩 시민들이 캐리 람 행정장관에게 준 마지막 준 기회"라고 경고했다.

시위대는 이날 오후 3시쯤(현지시각) 빅토리아 파크을 기점으로 홍콩 최대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와 홍콩정부청사가 있는 애드머럴티, 경찰본부가 있는 완차이 등을 거쳐 홍콩의 금융 중심가인 센트럴까지 행진했다.

뉴스1

8일 홍콩 빅토리아 파크에서 열린 세계 인권의 날(10일) 기념 대규모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 시위 체포자 전원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포함한 시위대의 5대 요구를 외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8일 홍콩 금융 중심가 센트럴에서 우산으로 바리케이드를 친 시위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의 집회가 10대 후반 20대 초반 학생들을 중심으로 폭력 시위 양상을 띄었던 것과 달리, 이날 시위는 다양한 연령대가 참석한 가운데 비교적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하지만 해가 진 뒤 시위대가 모여 있는 센트럴에 무장 경찰이 대거 배치되면서 한때 시위가 과격한 양상으로 흐르기도 했다. 애플데일리 등 현지 매체 생중계 영상을 보면 이날 저녁 센트럴에서는 시위대와 경찰이 2시간 넘게 대치를 이어갔다.

이에 홍콩 경찰은 7시30분쯤 공식 트위터 계정에 "행진이 끝나는 지점에서 승인된 집회는 없다"며 강경 진압을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전선 시위대 쪽에서 먼저 "모두 채터 로드를 떠나라. 내일 보자. 수고했다"며 해산을 촉구해 큰 충돌이 빚어지지 않고 마무리됐다.

AFP통신은 이날 시위에 대해 "반년 동안의 소요 사태를 겪은 후에도 홍콩에서는 정부를 향한 적개심이 들끓고 있음을 생생하게 보여준다"고 전했다.

50대 시위자는 이날 AFP통신에 "우리가 우리의 견해를 어떻게 표현하든 평화 행진이든 선거든 (홍콩) 정부는 우리의 말을 듣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중국 공산당의 명령을 들을 뿐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젊은층은 더 큰 분노를 드러냈다. 고글에 방독면을 쓰고 나온 17세 시위 참가자는 "지난 6개월 동안 정부가 평화 시위자의 말을 듣지 않을 것임을 보여줬다. 나는 경찰과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다른 21세 시위자는 "(정부와의) 싸움이 얼마나 길어질지 모르겠다. 지금까지는 끝이 보이지 않지만,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많은 시민들이 분노와 좌절감을 나타냈지만, 시위 현장에선 딸기 등 먹을 것을 서로 나눠주는 훈훈한 모습이 눈에 띄기도 했다. 또 강아지와 돼지, 개구리 등 각종 캐릭터 마스크를 한 시위대들도 시선을 끌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에 앞서 경찰 측은 시위대에 강경책과 온건책을 동시에 쓰겠다고 약속하고, 8월18일 이후 민간인권전선 주최 집회를 처음으로 허가했다. 하지만 집회 시작 전부터 무장 경찰을 대거 배치하고 11명을 체포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특히 경찰은 이날 오전 홍콩 전역 11곳에서 대대적인 검거작전에 나서 반자동 권총과 탄환 105발과 칼 등 각종 무기류를 대거 압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시위대의 무기를 압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분노한 시위대 무리가 오후 7시쯤 대법원 건물에 화염병을 던져 입구가 그을리기도 했다.

이날 시위는 이렇게 마무리되는 분위기지만, 월요일인 9일에도 홍콩 전역에서 대중교통을 방해하는 '9구 여명 운동'이 예정돼 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