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130 0682019120856764130 01 0104001 6.0.21-HOTFIX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7420000 1575808430000 related

변혁, 창당 발기인 대회…바른미래 탈당 움직임 가속화

글자크기
동아일보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모임 ‘변화와 혁신’이 8일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갖고 본격적인 신당 창당 작업에 나섰다. 유승민계, 안철수계 의원 15명이 모인 변혁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대항해 탈당하려는 움직임이 가속화되는 것.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 성사 여부, 손 대표와 호남계 의원이 주축인 대안신당과의 통합 가능성 등에 따라 바른미래당이 이합집산 수순을 밟을 것으로 관측된다.

신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유승민 의원은 이날 “변혁은 죽음을 불사하고 앞으로 전진하는 결사대”라며 “탄핵 이후 죽음의 계곡을 건너고 있는데 마지막 고비를 모두 살아 건너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신당 발기인에는 변혁 오신환 대표를 비롯해 유승민 유의동 이혜훈 정병국 정운천 지상욱 하태경 등 유승민계 8명과 권은희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권 의원을 제외한 안철수계 비례대표 6명은 발기인 명단에서 빠졌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안철수 전 대표의 신당 합류 여부가 불확실한 데다 이 중 일부는 변혁에서 논의되는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거부감을 느끼고 있어서다.

한편 유 의원은 이날 대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지역구 사정이) 제일 어려운 ‘대구의 아들’ 유승민은 대구에서 시작하겠다”며 내년 총선에서 대구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어 “광주의 딸 권은희 의원은 광주에서, 부산의 아들 하태경 의원은 부산에서 시작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변혁 소속 유승민 오신환 유의동 권은희 의원에 이어 정병국 지상욱 하태경 의원에게도 ‘당원권 1년 정지’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