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123 0532019120856764123 01 01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8232000 1575808345000 related

김선동 "당 살리려면 재선이 원내대표 되어야" 출마 선언

글자크기

"우리당 변화 필요한 시점, 이제 '객토' 할 때"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왼쪽부터), 유기준 의원, 김선동 의원, 심재철 의원.(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선동 의원(서울 도봉구을·재선)은 8일 "보수를 대표하는 한국당에서 재선의원이 원내대표가 되는 것, 그것부터가 당을 살리는 새로운 길"이라며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젊음과 경륜, 용기와 인내를 함께 갖춘 김선동이 협상과 투쟁, 모두를 누구보다 잘해낼 수 있다고 감히 자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어려운 도전에 나선 이유는 어느 때보다 우리당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이제) 객토(客土·토질 개량을 위해 다른 곳 흙을 옮겨오는 일)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짧은 임기의 원내대표지만 정치를 바로 세우고 정치를 변화시키는 큰 주춧돌을 놓겠다"며 "여권의 선거법 개정과 공수처 설치라는 제도 개악을 통한 국회 장악과 패권 장악 시도는 반드시 저지해 내겠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 방침을 밝히면서도 '협상'에 대해서도 열어놨다. 그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 간에 충분히 공유가 안되는 상황이니까 협상 여지가 있다면 해야 한다. 최대한 협상 할 여지 있으면 하고 그게 결렬 되면 국민과 함께 목소리 내는게 맞는 수순"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역임하는 등 친박계로 분류된다.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는 신정치혁신특위 공천혁신소위원장, 총선기획단 위원 등으로 활동해 '친황'으로 보기도 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