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069 1132019120856764069 01 01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7347000 1575807613000 related

박원순 "'청년팔이' 정치 안돼…내년 총선서 청년 과감히 선발해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3연임 이후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 시장이 이어 '내년에도 서울시는 제가 잘 지키겠다'고 말하자 이날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안타깝다. 서울시장만 아니면 내년 총선 때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진취적으로 해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연구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면서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를 사람들이 계속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박 시장은 자신을 향한 당 일각의 비판적 시각을 의식한 듯 '전에부터 '박 시장은 민주당에 가깝지 않다'고 그러시는데, 그 말이 맞나'라며 '이번 기회에 오해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양 원장은 '박 시장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자원이고, 훌륭한 분'이라며 '당에서 국회의원을 하거나 당직을 맡은 적이 없어서 그렇지 우리 당의 간판스타이고,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왔던 분'이라고 말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쿠키뉴스 민수미 mi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