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957 1092019120856763957 01 0101001 6.0.2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806465000 1575806741000 related

北 “서해 위성발사장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

글자크기

[앵커]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어제(7일) 대단히 중요한 시험을 했다"

북한이 오늘(8일) 이렇게 발표했습니다.

통상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은 과거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 ICMB 발사체 엔진을 시험했던 곳인데, 북한이 어제(7일) 무슨 시험을 했는지 내용은 밝히진 않았지만, 현재로서는 새로운 ICBM 엔진 시험과 관련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어제(7일) 오후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방과학원 대변인을 통해 시험 다음날 시험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시험은 중대한 의의가 있다면서, 머지않아 북한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시험 내용은 전혀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발표문은 세 문장으로 짧았지만, 이번 시험이 '중대한 시험'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눈에 띄는 건 발표 주체와 전략적 지위 변화라는 표현입니다.

국방과학원은 탄도미사일 등 북한의 신형무기를 개발하는 기관입니다.

동창리에는 위성발사장과 로켓 엔진 시험장이 있다는 점에서, ICBM용 고체연료 엔진 시험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립니다.

고체연료는 액체연료에 비해 ICBM 원거리 발사와 신속한 이동발사에 중요한 기술입니다.

[김동엽/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북한이 고체연료를 기초로 한 ICBM을 개발하고 있고 그것에 필요한 메인 엔진, 1단 엔진을 최초로 시험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최근 북한의 서해위성발사장에선 전에 없던 차량과 장비의 움직임, 대형 컨테이너가 위성에 포착됐고, 미군은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띄워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해왔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정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