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798 0432019120856763798 02 0201001 6.0.21-HOTFIX 43 SBS 57414558 true false true false 1575804592000 1575811087000 related

[단독] '유재수 감찰 무마' 개입 의혹…김경수 조사

글자크기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 부시장의 감찰이 흐지부지된 문제, 이 건을 놓고는 검찰이 최근에 김경수 경남지사를 조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 지사가 부인을 해왔지만 이 일에 손을 쓴 적이 있는지 직접 확인하겠다는 것입니다.

이 뉴스는 안상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최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입니다.

김 지사는 구속된 유 전 부시장과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해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작년 10월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서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하는 과정에서 김 지사와 여러 차례 메시지를 주고받은 내역이 발견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당시 김 지사가 유 전 부시장을 통해 금융위원회 관련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김 지사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해 왔습니다.

청와대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된 뒤 감찰 자료를 모두 폐기하면서 김 지사와 유 전 부시장 사이의 메시지는 남아 있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담당했던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유 전 부시장과 김 지사가 나눈 대화 내용 등을 재구성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몇 가지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해 김 지사를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지사를 상대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과정에 개입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SBS는 김 지사 측에 검찰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물었지만 김 지사 측은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상편집 : 장현기)

▶ [단독] "靑 행정관, 첩보 하달 이후 울산 경찰에 전화"
안상우 기자(asw@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