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601 1082019120856763601 06 0602001 6.0.2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1909000 1575802205000 related

'복면가왕' 만찢남, 하현우 이후 3년 만에 6연승…유산슬은 이승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나의 살던 고향은 만화방 만찢남'이 6연승에 성공했다. 또 우주소녀 수빈, 온앤오프 제이어스, 미스터 투 이민규, 소울스타 이승우의 정체가 공개됐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나의 살던 고향은 만화방 만찢남'이 6연승에 성공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 '나오는 숫자만큼 가왕한다 주사위'와 '밤 밤바라 밤밤 가왕 발라버려 군밤'은 각각 태연의 'Fine(파인)'과 김정민의 '슬픈 언약식'으로 정면 대결을 펼쳤다.

이어 '밤 밤바라 밤밤 가왕 발라버려 군밤'이 3라운드에 진출했고, '나오는 숫자만큼 가왕한다 주사위'가 가면을 벗자 수빈이 정체를 드러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 '문이 열리네요 아기야 가왕석 가자 박신양'과 ' 놀면 뭐하니 가왕 한번 해야지 쏭포유 유산슬'은 각각 조성모의 '투 헤븐(To Heaven)'과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로 매력을 발산했다.

그 결과 '놀면 뭐하니 가왕 한번 해야지 쏭포유 유산슬'이 판정단의 선택을 받았고, '문이 열리네요 아기야 가왕석 가자 박신양'의 정체는 제이어스로 밝혀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밤 밤바라 밤밤 가왕 발라버려 군밤'과 '놀면 뭐하니 가왕 한번 해야지 쏭포유 유산슬'은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맞붙었다.

'밤 밤바라 밤밤 가왕 발라버려 군밤'은 박효신의 '눈의 꽃'을 선곡했고, 원곡과는 다른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에 맞선 '놀면 뭐하니 가왕 한번 해야지 쏭포유 유산슬'은 박화요비의 '그런 일을'을 열창했다.

'밤 밤바라 밤밤 가왕 발라버려 군밤'이 아쉽게 탙락했고, 그의 정체는 이루가 예상한 대로 이민규였다.

또 '나의 살던 고향은 만화방 만찢남'은 아이유의 '나만 몰랐던 이야기'로 방어전 무대를 장식했고, 호소력 짙은 창법으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나의 살던 고향은 만화방 만찢남'은 압도적인 표 차이로 가왕 자리를 지켰고, 남성 가왕으로서 하현우 이후 3년 만에 6연승을 기록했다.

특히 '놀면 뭐하니 가왕 한번 해야지 쏭포유 유산슬'의 정체는 이승우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