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244 0042019120856763244 01 01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5798156000 1575799326000 related

靑, '北 중대 시험' 공식 대응 자제...문 대통령 중재 역할 고심

글자크기

한미 정상 통화 다음 날…北, '중대 시험' 발표

한미 정상 통화 몇 시간 뒤 北 '중대 시험' 진행

靑, NSC 상임위 소집하지 않고 공식 대응도 자제

동창리 움직임 이미 주시…NSC 소집 없이도 분석


[앵커]
북한이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NSC 상임위 소집이나 입장 표명 없이 조용한 대응 기조를 보였습니다.

연말까지 북·미 관계를 포함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엄중한 상황에 있다는 판단이어서 문 대통령도 비핵화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입장인데 남북 간 소통이 예전만 못해 방법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0여 일 만에 직접 대화를 가진 다음 날.

북한은 동창리 발사장에서 '중대 시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시험은 한미 정상이 통화하고 몇 시간 뒤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를 소집하지 않았습니다.

동창리 발사장 주변 움직임은 예의 주시해왔던 부분이고, NSC 상임위가 아니더라도 북한이 언급한 중대 시험의 내용이나 의도를 분석할 방법은 있기 때문입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렸을 때마다 즉각적으로 NSC 상임위를 열어온 상황과는 다르다는 뜻입니다.

북한의 중대 시험 발표가 국방과학원 대변인 명의 성명이라 청와대가 입장을 내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판단도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연말까지 시한을 정한 가운데 북·미가 이달 들어 '로켓맨'이나 '무력사용' 등 거친 말을 주고받으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을 관리할 필요도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5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접견) :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이견이 없지만, 북한이나 미국이나 다시 대화 테이블로 돌아갈 명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 트럼프 대통령도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역할을 요청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 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그렇지만 문 대통령의 여러 차례 만나자는 제안에도 김정은 위원장이 응하지 않는 등 남북 간 소통이 지난해만 못하다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이달 말 한·중·일 정상회의를 통해 중국을 움직이는 방법도 모색하는 등 북·미 대화 중재를 위한 문 대통령의 발걸음도 빨라질 전망입니다.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