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097 0362019120856763097 04 04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97220000 1575799487000

美ㆍ이란, 억류 학자 맞교환…트럼프 "우리도 합의할 수 있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간첩 혐의로 이란에 3년 넘게 억류됐다 풀려난 중국계 미국인 왕시웨(오른쪽)가 7일 수감자 맞교환 장소인 스위스 취리히의 공항에 도착해 에드워드 T. 맥뮬런 주니어 스위스 주재 미국대사와 포옹하고 있다. 취리히=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과 이란이 7일(현지시간) 억류 중이던 상대국 학자를 1명씩 맞교환했다. 미국의 일방적인 핵합의(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양국 사이에 성사된 ‘드문 협력’이다. 이번 일로 양국 간에 대화의 물꼬가 트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나오지만, 핵심 쟁점인 이란 핵 문제를 두고 양측의 입장이 완고한 만큼 한계가 뚜렷하다는 지적도 많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양측은 자국에 억류 중이던 이란인 마수드 솔레이마니와 중국계 미국인 왕시웨를 스위스 취리히에서 서로 교환했다. 미 프린스턴대 박사과정생이던 왕시웨는 2016년 연구 목적으로 이란을 방문했다가 4,500여건의 기밀문서 유출 혐의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수감됐다. 이란의 생명과학자 솔레이마니는 방문교수 자격으로 미국에 갔다가 지난해 10월 미 당국의 허가 없이 줄기세포 관련물질을 이란으로 보내려 한 혐의로 미 연방수사국(FBI)에 체포돼 수감 중이었다. 양국의 수감자 맞교환은 2016년 1월 핵합의 이행일에 맞춰 미국인 4명과 이란인 7명을 교환한 이래 약 4년만이다.
한국일보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1년 넘게 억류됐었던 마수드 솔레이마니(오른쪽) 교수가 석방 후 이란으로 돌아가기 전 스위스 취리히 공항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취리히=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매우 공정한 협상에 대해 이란에 감사한다”면서 “우리도 함께 합의할 수 있다”고 적었다. 공개적으로 이란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1,500억달러 선물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정부 때 붙잡혔다가 트럼프 정부 때 돌아왔다”는 말로 왕씨의 석방을 자신의 외교 치적으로 포장했다. 그가 말한 ‘1,500억달러 선물’은 지난해 5월 핵합의 재협상을 요구하며 돌연 탈퇴한 JCPOA를 뜻한다.

미국은 이번 일을 계기로 올 여름 호르무즈 해협에서 무력 충돌 직전까지 갔던 양국 사이에 대화 무드가 조성될 수도 있다는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다. 이날 언론 브리핑에 나선 미 고위당국자는 “이란이 향후 다른 문제에 있어서도 대화할 의사를 내비친 것일 수 있다”면서 “이번 일이 이란과의 더 많은 성공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이란 정부가 이 문제에 건설적으로 임해 기쁘다”고 평가했다.
한국일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8일 이란 의회에서 내년 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출하고 연설하고 있다. 이날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과 시온주의자(이스라엘)는 제재로 이란 정부가 불구가 될 것으로 기대했겠지만 실상은 그들이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테헤란=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란 핵 문제에 있어서는 양측 모두 양보 의사가 없다는 게 걸림돌이다. 지난해 8월 대이란 제재를 복원한 미국은 ‘이란산 원유 수출 제로’를 시도하며 이란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AP통신은 억류 학자들 맞교환 보도에서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은 계속된다”는 미 고위관료의 말을 전한 뒤 “이번 수감자 맞교환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탈퇴 이후 핵합의 이행 수준을 점차 축소해온 이란도 “미국이 불공정한 제재를 해제할 경우에만 대화한다”는 입장에서 한 치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8일 원유 의존도를 대폭 축소한 내년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하면서 “‘저항 예산안’으로 우리가 모든 제재에도 국가를 운영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