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2242 0562019120856762242 03 03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93989000 1575794008000 related

내년부터 대형마트 자율포장대 사라질 듯…소비자 편의 위해 종이박스 제공 여부는 재논의

글자크기

환경부 "1월1일부터 종이박스 제공하지 않는 건 법으로 강제 안 한다…마트 자율 결정 사항"

세계일보

2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시민이 구매한 물건을 담기 위한 종이박스를 찾고 있다. 뉴스1


내년 1월1일부터 일부 대형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직접 상품을 포장하는 자율포장대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종이 상자 자체가 재활용이 가능한 물품인데도 소비자 불편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되면서, 종이상자 제공 여부는 설문조사 등을 거쳐 재논의할 계획이다.

8일 환경부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내년 1월1일부터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한다.

올해 8월 환경부와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4개사가 체결한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에 따른 것이다.

대형마트들은 앞서 2016년 제주도에서 대형마트 4곳과 중형마트 6곳에서 종이 박스 등을 치운 결과 장바구니 사용이 자리 잡았던 사례를 전국에 확산하자는 취지에 공감하고 협약을 맺었다.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에 따라 롯데마트는 17ℓ 장바구니와 46ℓ 장바구니를 각각 500원과 3천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또 홈플러스는 기존 43.7ℓ 장바구니보다 30% 용량을 늘린 56ℓ 대형 장바구니를 제작해 대여하기로 했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이미 매장 안내문 등을 통해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 방침을 알리며 장바구니 사용을 독려하고 있다.

그러나 가장 매장이 많은 업계 1위 이마트는 아직 자율포장대 운영과 관련해 입장을 정하지 않았다.

환경부와 종이상자 사용과 관련해 협의가 진행 중인 만큼 추후 결과를 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환경부와 대형마트 4개사는 최근 회의를 열고 자율협약 시행과 관련해 종이 상자 사용 허용 여부를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종이 상자 자체는 재활용이 가능하지만, 함께 쓰이는 플라스틱 끈과 테이프가 문제라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종이 상자는 계속 제공하되 끈과 테이프를 제공하지 않는 방안, 종이 상자와 장바구니를 병행하는 방안, 일부 지역에서만 종이 상자를 없애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에 따르면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개사의 자율포장대에서 활용하는 플라스틱(테이프·포장끈·커팅기)이 연간 658t에 이른다.

양측은 종이상자 제공 중단과 관련한 소비자 설문조사를 12월∼내년 1월 중에 실시해 소비자 반응을 살피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종이상자를 없애는 것에만 너무 초점이 맞춰져 있는데 그것보다는 종이상자와 함께 플라스틱 끈이나 테이프를 너무 많이 쓰고 이런 것들 때문에 종이상자를 재활용할 수 없는 게 문제"라면서 "이런 불필요한 폐기물을 만들지 않도록 하는 게 협약 취지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월1일부터 종이박스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법으로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자발적 협약에 따른 것으로 마트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최근 종이상자 제공 여부 등을 놓고 정부가 '환경보호'라는 명분을 내세워 소비자 편의를 나몰라라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현재 종이박스 포장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테이프 대신 재활용 가능한 종이 테이프 등 대체품에 대한 파악이나 소비자 대상 설문조사 없이 '폐기물 감소'에만 초점을 맞췄기 때문이다.

자율포장대가 사라질 경우 소비자들은 종이박스를 대체할 운반수단이 사라져 온라인 쇼핑으로 넘어갈 수 밖에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결국 환경보호는 소비자 참여가 전제되어야 가능하다"며 "소비자들조차 납득시키지 못한다면 탁상행정, 정책실패라는 꼬리표만 남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