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2077 0042019120856762077 05 0501001 6.0.22-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93206000 1575793448000

모리뉴 "손흥민·박지성 겸손해...문화적인 것" 동시에 극찬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의 조제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과 박지성을 동시에 극찬하면서 "문화적인 요인"이라고 말했다.

8일(한국 시각)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5-0으로 크게 이겼다.

특히 이날 전반 32분 손흥민은 70m 넘는 거리를 홀로 드리블해 '원더골'을 넣으면서 공식 맨오브더매치(MOM, Man of the Match)로 선정됐다.

손흥민의 맹활약에 경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직접 지도해보니 밖에서 보았을 때보다 더 좋은 선수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 물음에 모리뉴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었던 박지성을 언급했다.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하기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감독으로 일했다.

그는 "제 경험은 아니지만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지도한 박지성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손흥민과 박지성은 가르칠 수 있는 선수들이다. 그들은 배우려고 하고 겸손하다. 손흥민과 함께한 경험은 환상적이다"라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이런 것은 문화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어제 손흥민의 부모님을 만났을 때 그의 모든 것이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있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고 답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경기장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박지성이 있었다. 박지성은 경기 시작 전 AFC 올해의 국제 선수상을 받은 손흥민을 만나 직접 트로피 전달했다.

토트넘 홋스퍼 측은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박지성과 손흥민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한국의 살아 숨 쉬는 두 전설이 만났다"라고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