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1932 0242019120856761932 01 01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92770000 1575792781000 related

김선동, 한국당 원내대표 출마 "협상 여지 있다면 해야"

글자크기

8일 국회 정론관서 출마 기자회견

"변화만이 유일한 해법, 객토할 때"

"패스트트랙, 협의하는 기간 우선 확보 노력 필요"

이데일리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지명된 김종석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재선의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차기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후보는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협상의 여지가 있다면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어려운 도전에 나선 이유는 그 어느 때보다 우리 당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우리당을 문재인 정권의 확실한 대안으로 지지를 보내지 않고 있다”면서 “변화만이 유일한 해법이다. 객토(客土)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우리 당에서 재선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된 적이 없다”며 “보수당의 정치 풍토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변화였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달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준비된 출마선언문을 읽은 뒤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에 당선되면 국회의장에게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방적으로 진행돼선 안 된다’는 걸 말하겠다”며 “이 문제에 대해 협의하는 기간을 우선 확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들 간 충분히 (상황이) 공유가 안되는 상황이다. 협상의 여지가 있다면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각종 구체적인 전략에 대해서는 “선거가 끝난 다음에 말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대표와의 사전 교감에 대해서는 “제가 출마를 결심하는 과정에서 황 대표의 의사는 전혀 관련 없었다”며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한 끈질긴 권유와 충정을 바탕으로 출마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