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1585 0242019120856761585 05 0506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91453000 1575791466000

'호물로 PK 결승골' 부산, 경남 꺾고 5년 만에 K리그1 복귀

글자크기
이데일리

8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부산 아이파크의 K리그 승강플에이오프 2차전. 경남FC를 2-0으로 물리치고 대망의 K리그1에 진출한 부산 선수들이 조덕제 감독을 헹가래 치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경남FC를 꺾고 5년 만의 1부 리그 복귀를 확정지었다.

부산은 8일 오후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원정 경기에서 경남FC를 2-0으로 눌렀다. 후반 32분 호물로가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드린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 노보트니가 헤딩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5일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부산은 1, 2차전 합계 스코어 2-0으로 경남을 제압하고 다음 시즌 K리그1(1부리그)에 승격하게 됐다. 지난 2015년 1부리그 11위에 그친 뒤 승강 PO에서 패해 K리그2(2부리그)로 주저앉았던 부산은 5년 만에 K리그1으로 복귀하게 됐다.

올해 K리그2에서 광주에 이어 리그 2위를 차지한 부산은 플레이오프에서 FC안양을 제치고 3년 연속 승강 PO에 나섰고 경남까지 제압하며 1부리그 승격에 성공했다.

면 2017년 K리그2 우승으로 4년 만에 1부리그에 복귀했던 경남은 3년 만에 K리그2 강등의 쓴맛을 봤다. 불과 1년 전 리그 2위를 차지하며 기세를 올렸지만 자난 해 최전방 공격을 이끈 말컹이 중국 슈퍼리그로 떠난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올해 11위로 추락했다.

2013년 승강제 도입 후 승강 플레이오프는 7번 있었다. 그 가운데 K리그1 11위팀이 잔류한 것은 2017년 상주, 2018년 서울, 두 팀 뿐이나.

부산은 전반에만 8개의 슈팅을 시도하며 공세를 펼쳤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반면 경남은 수비 위주 경기를 펼치면서 틈틈이 역습 기회를 노렸다.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들어 경기는 더욱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다. 하지만 두 팀의 희비를 가른 것은 페널티킥이었다. 후반 26분 부산 역습 상황에서 디에고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린 것이 경남 수비수 이재명의 팔에 맞았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까지 거친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후반 32분 키커로 나선 호물로가 경남 골키퍼 이범수를 속이고 왼발로 오른쪽 구석으로 골을 성공시켜 동점 균형을 깼다.

이후 부산은 경남의 파상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노보트니가 헤딩골을 터뜨려 5년 만의 1부리그 승격을 자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