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0708 0242019120856760708 05 0506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5788070000 1575788148000

'박항서 매직' 베트남, SEA 게임, 60년 만의 우승 눈앞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7일 동남아시아 게임 준결승에서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하자 베트남 하노이 시내 한 카페에서 TV를 보며 응원하던 현지 축구 팬들이 열광했다. 박항서호는 오는 10일 인도네시아와 대망의 우승을 다툰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박항서 매직’이 또 다른 기적에 도전한다. 다름 아닌 그동안 한 번도 이루지 못했던 동남아세안게임(SEA게임) 우승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7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EA게임 준결승에서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했다.

베트남 축구는 1959년 첫 대회 우승 이후 SEA게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60년 전 우승도 베트남 통일 이전 월남(South Vietnam)이 이룬 것이어서 의미가 다르다. 지금의 베트남으로선 첫 우승에 도전하는 것이다.

SEA게임은 동남아시아 국가 간의 자존심이 걸린 대회다. 상대적으로 국제대회 경쟁력이 떨어지는 동남아시아 스포츠에서 SEA게임이 자국 국민들에게 차지하는 비중은 엄청나다.

이날 경기가 열린 필리핀 리살 기념 경기장에는 박항서호의 홈그라운드를 방불케 할 정도로 베트남 축구 팬이 대거 몰려들었다. 베트남 응원단은 베트남 국기를 흔들면서 “베트남, 베트남”을 연호했다. 박항서 감독의 이름을 외치는 응원전도 펼쳤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경제중심도시 호찌민시에는 곳곳에 대형 전광판이 설치돼 대규모 거리 응원전이 펼쳐졌다. 카페와 주점, 식당 등지에도 손님이 대거 몰려 TV나 대형 스크린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박항서호의 선전을 기원했다.

박항서 감독 부임 후 동남아시아 축구 강호로 떠오른 베트남은 이날 캄보디아를 압도했다. 전반 19분 응우옌 띠엔링의 선제골을 터뜨려 기분좋게 출발했다. 이어 하 뜩 찐이 전반 26분, 전반 추가시간, 후반 24분 연속 3골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승에 진출한 베트남은 10일 인도네시아와 금메달을 놓고 한판승부를 펼친다.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이미 인도네시아를 2-1로 꺾은 경험이 있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결승에서 다시 만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출전팀 가운데 가장 안정된 팀이라고 생각한다”며 “베트남 축구 성인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인도네시아 팀을 이긴 바 있는 만큼 이번 결승전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중국 축구 대표팀에 조언해달라’는 중국 기자의 질문에 박항서 감독은 정신력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에 대해 말할 입장은 아니다”면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는 베트남이 중국보다 낫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