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0349 0242019120856760349 04 04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575786661000 1575787937000

“병사 70명당, 1명”…위안부 강제동원 日문건 발견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일본군이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는 기록이 발견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데일리

중 주칭다오(靑島) 일본총영사관이 작성한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공문서에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酌婦)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는 취지로 기재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1938년 주칭다오 일본 영사관이 일본 본토의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해 작성된 기밀문서에서 군 당국이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는 기록 등이 확인됐다.

주칭다오 일본 총영사의 보고서에는 “예작부(藝酌婦) 합계 150명 정도 증가를 희망하고 있으며,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 밖에도 “현지에 특수부녀 5000명을 집중하고, 군용차에 편승한 특수부녀” 등의 기록도 발견됐다. 교도통신은 작부와 특수부녀가 성매매를 강요받는 위안부라는 뜻으로 다른 보고서에 쓰였다고 보도했다.

이데일리

1944년 9월 연합군이 송산 위안소에서 살아남은 위안부들을 찍은 사진


일본 정부는 위안부 자료와 피해자 진술 청취 결과를 통해 1993년,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이후에도 위안부 관련 증거들이 나오고 있지만, 아베 정권은 이를 부정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