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9490 0092019120856759490 07 0703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783359000 1575783380000

영화 '기생충', NYFCO 3관왕 영예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영화 '기생충'. 2019.12.08.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영화 '기생충'이 뉴욕필름비평가온라인어워즈(NYFCO)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휩쓸었다.

할리우드리포트 등 미국 매체는 7일(현지시간) 영화 '기생충'이 NYFCO에서 3관왕과 함께 올해의 영화 10위에도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이 감독상을, '기생충'의 시나리오를 쓴 봉준호 감독과 작가 한진원이 각본상을 차지했다.

올해 영화 10위에는 영화 '기생충'과 함께 샘 멘데스 감독의 영화 '1917', 룰루 왕 감독의 영화 '더 페어웰',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의 '허슬러',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영화 '아이리시맨',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의 영화 '조조 래빗', 토드 필립스 감독의 영화 '조커', 노아 바움백 감독의 영화 '결혼 이야기',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감독의 '두 교황'이 선정됐다.

남우주연상은 영화 '조커'의 푸에르토리코 출신 할리우드 배우 호아킨 피닉스에게, 여우주연상은 영화 '어스'의 멕시코 출신 배우 루티파 뇽오에게 돌아갔다.

영화 기생충은 '미리보는 오스카상'이란 불리는 미국영화연구소(AFI)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전미비평가협회(National Board of Review)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NYFCO는 2000년 인터넷 영화 비평가들로 구성된 단체로 2001년부터 올해의 영화 10위를 비롯해 작품상, 남녀 조주연상, 감독상, 외국어작품상 등을 시상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