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6551 0602019120856756551 08 0803001 6.0.21-HOTFIX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68596000 1575768611000

LG유플러스, 구글 손잡고 VR 크리에이터 키운다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모델들이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 운영 소식을 알리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가상현실(VR) 크리에이터 양성을 위해 구글과 함께 VR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그동안 해외에서만 진행됐던 구글의 VR 콘텐츠 제작 프로그램을 VR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국내 처음으로 도입했다.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은 참가 팀당 1000만원의 제작비를 지원하고, 서울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VR 콘텐츠 제작용 카메라 등 전문 촬영 장비도 제공한다.

아울러 촬영 및 편집 교육 등 프로그램 참여 기간 동안 전문가들과의 정기적인 멘토링도 진행해 VR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의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크리에이터는 오는 30일까지 유튜브 공식 페이지로 지원하면 된다. 참가자들의 콘텐츠 기획안을 토대로 내년 1월 최종 15개 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2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 콘텐츠를 제작한다. 제작된 콘텐츠는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와 국내 최대 VR 플랫폼인 'U+VR'에서 독점 공개된다.

앞서 LG유플러스와 구글은 K팝 스타 아이돌의 V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는 등 5G 시대의 핵심 서비스인 VR를 활성화시키는 데 긴밀한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LG유플러스 최윤호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향후에도 VR 콘텐츠 제작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함께 VR 생태계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나인 기자 silkni@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