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6134 0042019120856756134 05 0501001 6.0.21-HOTFIX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66206000 1575766686000

모리뉴 감독 '손나우두' 극찬에도 겸손한 손흥민 "운이 좋았다"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70m 이상을 질주해 '원더골'을 넣자 조제 모리뉴 감독도 극찬했다.

8일(한국 시각)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16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은 1골 1도움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전반 32분 손흥민은 토트넘 페널티 박스 앞에서 70m 넘는 거리를 질주하며 상대 수비수들을 제치고 환상적인 골을 넣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모리뉴 감독은 "오늘 이 골을 넣기 전부터 제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손흥민+호나우두 나자리우)라고 불렀다. 오늘은 '손나우두'가 확실하다"라고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이번 손흥민의 골이 지난 1996년 바르셀로나 소속이었던 호나우두가 중앙선 근처에서 공을 잡아 골을 넣은 것과 비슷했다는 것이다.

이런 칭찬에 손흥민은 믹스트존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모리뉴 감독님께서 오늘 공식적인 자리에서 칭찬해주신 건 저에게 좋은 일이다"라면서도 "운이 좋았던 것 같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는 "제가 잘해서 넣은 것보다 운이 좋게 공을 치는 대로 수비가 없는 쪽으로 공간이 나왔다"라며 "골을 넣을 수 있게 도움을 준 선수들, 응원해주신 분들,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엄청난 골을 넣게 된 상황에 대해선 "처음에 델리 알리 선수에게 패스를 주려고 속도를 낮췄는데 줄 수 있는 상황이 안됐다"라며 "치고 나가다 보니 제가 만들 수 있는 상황이 되어 시도했는데 운이 좋았다. 처음부터 돌파해서 골을 넣어야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수비 가담이 늘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어떤 팀에 있어도 수비는 다 해야 한다"라며 "공을 갖지 못할 때는 스트라이커도 수비를 해야 된다. 저는 윙에서 뛰기 때문에 팀을 위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논란거리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