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6093 1082019120856756093 05 0506003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75766219000 1575766221000

무리뉴의 극찬 "손흥민 골, 호나우두가 떠올랐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조제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환상적인 골에 브라질의 '축구 황제' 호나우두의 이름까지 언급하며 화답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8일 오전 0시(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서 5-0으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등 팀 승리에 앞장섰다. 토트넘은 6승 5무 5패(승점 23)을 기록해 6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32분 환상적인 골을 터뜨렸다. 자기 진영에서 볼을 이어받은 손흥민은 그대로 70m가 넘는 거리를 질주해 골망을 흔들었다. 불과 12초 만에 터진 골이었고, 무려 상대 수비 7명을 제친 그야말로 '원더골'이었다.

무리뉴 감독도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엄청난 골이었다. 내 아들은 손흥민을 호나우두(브라질)의 이름을 따서 '손나우두'라고 부른다"라며 손흥민의 활약을 센스있게 칭찬했다.

이어 "손흥민의 득점이 터지는 순간 바르셀로나 시절 보비 롭슨 감독과 함께 있을 때 본 호나우두의 골 장면이 떠올랐다"라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알렉스 퍼거슨 경과 박지성을 언급하며 한국 선수 특유의 성실함을 칭찬하기도 했다. "퍼거슨 감독과 박지성에 관해 이야기 했던 것을 기억한다"라며 "문화적인 것일 수도 있지만, 한국 선수들은 정말 성실하다. 가르치기가 정말 좋다.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다. 그래서 난 행복하다"라고 극찬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