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3956 1092019120756753956 01 0101001 6.0.21-HOTFIX 109 KBS 56680987 true true true false 1575720071000 1575720300000 related

문 대통령·트럼프 통화…靑 “상황 엄중, 대화 모멘텀 유지에 공감”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두 정상이 오늘(7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최근 북한과 미국이 상당히 거친 언사를 주고 받았는데, 다행히 오늘(7일) 통화에서 한,미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협상을 위한 대화 모멘텀이 유지돼야 한다는데 공감했습니다.

특히 오늘(7일)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요청했다는 점에서, 북미 간 실무협상의 교착상태를 한미 공조를 통해 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정상의 통화 시간은 30분, 주제는 북미 비핵화 협상 문제였습니다.

청와대가 밝힌 내용인데 그만큼 심도 깊은 대화가 오갔다는 걸 내비쳤습니다.

또 두 정상이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대화 동력 유지에 공감했다고 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서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연말까지 북미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이뤄졌냐는 기자들 질문엔 "구체적으로 논의한 내용을 더 공개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통화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도 했는데,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본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제시한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과 관련한 대화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신범철/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 "(최근의) 이런 상황에 대해서 한국의 의견을 청취하고 한·미 공조를 통해서 외교적인 해법을 강구하기 위해 통화를 했다고 보고요."]

하지만 최근 북한이 우리에 대해서도 강경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청와대 역시 고심이 깊은 상탭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앞으로 북한과 어떻게 소통할 것이냐는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