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3644 0202019120756753644 06 0602001 6.0.21-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15573000 1575715686000 related

[종합] `불후의 명곡` 육중완 밴드, JYP 박진영 편` 2부 최종 우승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육중완 밴드가 올킬을 기록하며 'JYP 박진영 편' 2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는 'JYP 박진영 편' 2부로 꾸며졌다.

첫 번째 무대를 장식한 아이비는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선택했다. 아이비는 뮤지컬 아이다 팀과 함께 매혹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라비는 "이 무대는 24시간이 모자른 게 아니라 1년이 모자른 느낌이었다"며 "손 끝에서 아직도 유혹의 소나타 느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두 번째 무대에 오른 육중완 밴드는 박진영의 '날 떠나지마'를 선곡했다. 육중완 밴드는 관객들과 호흡을 통해 신명나는 무대를 보여줬다. 라비는 "사자 같은 느낌이었다"며 육중완의 무대를 칭찬했다.

박진영은 "아이비는 외모, 몸매, 표정에 가창력과 춤 실력까지 갖춰서 우리 소속 가수가 아님에도 무조건 프로듀싱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비는 "저한테 '아이비'라는 이름을 지어주신 분이다"라며 "춤을 춘 적이 없는 저에게 춤을 알려준 분이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육중완 밴드가 407표를 얻어 아이비를 꺾고 첫 승을 거뒀다.

세 번째 무대를 장식한 별은 god의 '거짓말'을 불렀다. 별은 애절한 감성을 살리며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손호영은 "가슴을 후벼파는 무대였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고은이가 제 팬미팅에 들어와 노래한 장면이 생각났다"며 "허스키한 음색이 호소력이 있어 단박에 소속 가수로 뽑았다"고 별과의 추억을 밝혔다. 별은 "팬클럽은 아닌데 팬미팅 때 노래할 수 있느냐고 물어봤었다"며 "한 팀이 펑크가 나서 제가 박진영 팬미팅 때 노래를 하게 됐다"고 박진영과의 첫 만남 계기를 공개했다. 육중완 밴드가 407표를 유지하며 연승을 이어갔다.

네 번째 무대에 오른 스트레이 키즈는 2PM의 'Again&Again'을 선택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정세운은 "블랙홀 같은 무대였다"고 평가했다. 몽니 김신의는 "여태 봤던 아이돌 무대 중 최고였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스트레이 키즈는 자신들이 스스로 하니까 저희 소속 가수와는 다른 느낌으로 본다"며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육중완 밴드가 407표를 유지하며 3연승을 기록했다.

다섯 번째 무대에 오른 손호영과 김태우이 결성한 '호우'는 박진영의 'Honey'를 선곡했다. 호우는 완급 조절을 통해 신명나는 무대를 연출했다. 별은 "'역시는 역시구나'라고 느꼈다"고 호우의 무대를 극찬했다.

박진영은 "완전히 즐기면서 볼 수 있는 선수들의 무대였다"고 손호영과 김태우의 무대를 칭찬했다. 김태우는 "긴장이 전혀 안됐는데 녹화 전 진영이 형 말 듣고 갑자기 긴장됐다"고 말했다. 육중완 밴드가 407표를 이어가며 4연승을 거뒀다.

마지막 무대에 오른 정세운은 엄정화의 '초대'를 선곡했다. 정세운은 매력적인 음색을 통해 새로운 초대를 선보였다. 라비는 "세운 씨의 무대를 보면 '청춘'이라는 키워드가 생각난다"고 밝혔다. 몽니 김신의는 "편곡이 인상적이었다"며 "세운 씨의 눈빛이 무대랑 잘 어울렸다"고 평가했다.

박진영은 "오디션 프로에서 만난 친구가 성장한 모습을 보여줘서 감동적이었다"고 정세운의 무대를 극찬했다. 정세운은 "지금 인상이 더 포근해지셨다"며 "긴장감을 가지면서 편하게 무대에 임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육중완 밴드가 5연승 올킬을 기록하며 'JYP 박진영 편' 2부 최종 우승을 거뒀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여러 가수들이 다양한 장르의 명곡을 재해석해 부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