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3131 0962019120756753131 05 0508002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5708790000 1575708790000

'이승현 17점' 오리온, LG와 외나무 승부서 V…탈꼴찌 성공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오리온 이승현과 장재석이 지난 10월29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진행된 전자랜드와의 경기에서 리바운드를 시도하고있다. 고양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공동 최하위간의 물러설 수 없는 대결에서 고양 오리온이 웃었다.

오리온은 7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LG와 홈경기에서 72-64(22-18 14-20 22-16 14-10) 승리를 거뒀다. 이전까지 나란히 6승12패로 LG와 공동 9위로 밀려났던 오리온은 단독 9위(7승12패)가 됐다. 반면 LG는 13패(6승)째를 떠안으며 꼴찌로 주저앉았다.

이승현이 양 팀 최다인 17점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최승욱(13점)과 보리스 사보비치(11점), 최진수, 장재석(이상 10점)도 고르게 득점포에 가세했다.

오리온은 1,2쿼터까지 36-38로 뒤졌다. 그러나 후반 들어 최승욱, 보리스 사보비치, 최진수 등이 분전하면서 3쿼터 종료 2분40초 전 56-49로 점수 차를 벌렸다. LG는 4쿼터 들어 캐디 라렌의 활약을 앞세워 다시 63-63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오리온은 경기 종료 50초 전 이승현이 공격 시간에 쫓겨 던진 점프슛이 적중하고, 종료 22초 전 이승현의 3점슛까지 림을 가르는 등 운이 따르면서 LG 추격 의지를 꺾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