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2613 0912019120756752613 01 0101001 6.0.22-RELEASE 91 더팩트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5703438000 1575703446000 related

靑 "행정관이 김기현 첩보 보고서 내용 추가? 거짓 주장"

글자크기
더팩트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일 청와대 행정관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관련 제보를 받고 첩보 보고서에 내용을 추가해 썼다는 의혹에 대해 "거짓 주장"이라며 강력히 부인했다. 지난 8월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윤 수석.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가 퍼트리고 있나...사실과 다른 보도 중단해달라"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청와대는 7일 문 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관련 제보를 접수한 뒤 첩보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일부 내용을 추가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 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기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윤 수석은 또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자의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청으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해 본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그 분량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봤다는 것"이라며 "과연 누구인가. 또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고 있나"라고 했다.

아울러 언론을 향해 허위 보도를 지양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수석은 "동부지검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 수집을 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런 허위 보도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까지 잃었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를 중단해 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정치권 관계자를 인용해 문 전 행정관이 2017년 10월 송 부시장으로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 전 시장 관련 제보를 받고 첩보 문건으로 정리하면서 약 10% 가량 일부 사실을 추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