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2090 0362019120756752090 02 02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57414558 false true true false 1575699120000 1575699311000 related

눈길 속 광화문ㆍ여의도 대규모 집회…교통 혼잡 예상

글자크기
한국일보

[저작권 한국일보] 이석기 구명위원회 관계자들이 7일 오후 독립문, 서울역,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사전 집회 후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하고 있다. 조소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설인 7일 서울에 눈발이 날리는 가운데 광화문과 여의도, 서초역 부근 등 도심 곳곳에서 집회가 열리면서 일대의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부터 이석기 구명위, 건설노조, 석방운동본부, 적폐청산연대 등이 광화문 광장과 서울역, 여의대로, 반포대로 인근에서 집회와 행진을 진행한다.

이석기 구명위원회 참여자 1만여명(이하 주최측 추산)은 오후 1시부터 독립문, 서울역,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사전 집회 후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했다.

같은 시간 건설노조 조합원 5000여명은 고용노동청 앞 삼일대로 6개차로를 이용해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집회 후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했다.

석방운동본부를 비롯한 10여개 단체는 서울역과 대한문 주변 집회 후 오후 3시 전후 도심 곳곳으로 행진한다. 오후 3시부터는 세종대로, 을지로, 남대문로, 율곡로, 사직로 등 도심 곳곳으로 행진한 계획이다.

여의도에서도 검찰 개혁 및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주장하는 적폐청산연대가 오후 2시부터 집회를 연다.

적폐청산연대는 오후 2시부터 여의대로에 무대를 설치하고 집회를 연다. 마포대교 남단에서 서울교 방면 전 차로가 통제된다. 경찰은 행진 시 여의서로와 국회대로를 통제하고 우회 조치할 예정이다.

서초역 주변 역시 서초역에서 성모교차로 방면 집회가 예정돼 오후 5시부터 탄력적으로 교통을 통제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세종대로·종로·을지로·사직로·자하문로·의사당대로·반포대로 등 도심과 여의도·서초 등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편이 예상된다”라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하게 차량을 운행할 경우 정체 구간을 우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교통 통제구간 내 버스 운행을 임시로 조정할 계획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