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1755 0282019120756751755 06 0601001 6.0.22-RELEASE 28 디스패치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93565000 1575696152000 related

"베풀고 나누는 부부 되겠다"…전혜빈, 벅찬 결혼 소감

글자크기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송수민기자] "베풀고 나누며 좋은 귀감을 보일 수 있는 부부가 되겠습니다." (전혜빈)

연기자 전혜빈(36)이 결혼 소감을 전했다.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심경글로 예비 신부로서의 다짐을 되새겼다.

먼저 전혜빈은 "올 한 해가 저에게는 너무나도 특별했다"며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평생을 약속하게 되었기에 더욱 그러하다"고 밝혔다.

예비 신랑에 대해서는 "훌륭한 인성과 인품을 가졌다"며 "함께 할 때 더 큰 행복과 안정감을 느끼게 되어 결혼을 결심하고 평생을 서로를 위해 살기로 했다"고 전했다.

결혼 생활에 대한 각오도 알렸다. "그를 따뜻이 보필하고 항상 기쁘고 복되게 만들 수 있는 신부가 되겠다"고 말했다.

소감 글과 함께 영상도 공개했다.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전혜빈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는 손에 부케를 든 채 인사를 건넸다. 밝은 미소로 행복한 기분을 표현한 것.

마지막으로 "베풀고 나누며 좋은 귀감을 보일 수 있는 부부가 되겠다. 사랑 가득히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한편 전혜빈은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결혼식을 치른다. 신랑은 2살 연상의 의사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전혜빈 결혼소감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전혜빈입니다. 올 한 해가 저에게는 너무나도 특별했습니다

많은 일들 속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평생을 약속하게 되었기에 더욱 그러한데요,

그는 훌륭한 인성과 인품을 가졌고 저와 깊은 공감으로 소통하며, 함께 할 때 더 큰 행복과 안정감을 느끼게 되어 결혼을 결심하고 평생을 서로를 위해 살기로 했습니다.

갑작스러운 결혼 소식을 주변 지인분들께 조차도 이야기 드리지 못했던 건 현재 방송 중인 작품에 방해가 될까, 또 저를 가족으로 맞아주시는 식구들께 행여 소란이 될까 걱정의 마음이 컸기 때문이었습니다.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고 축복해주시길 믿고 있습니다.

그를 따뜻이 보필하고 항상 기쁘고 복되게 만들 수 있는 신부가 되겠습니다. 베풀고 나누며 좋은 귀감을 보일 수 있는 부부가 되겠습니다.

사랑 가득히 지켜봐 주시길 바랍니다.

<사진출처=전혜빈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