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1470 0432019120756751470 04 0401001 6.0.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92783000 1575692885000

[Pick] 뉴욕시 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주인공에 흑인 소녀 첫 캐스팅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뉴욕시 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에 처음으로 흑인 소녀가 어린 여주인공 역을 맡아 무대에 오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4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1954년 초연돼 연간 제작되고 있는 '조지 발란친의 호두까기 인형' 올 시즌 '마리' 역에 11살 샬롯 네브레스가 캐스팅됐다고 전했습니다.

극단의 어린이 발레 마스터인 데나 애버겔 씨는 "이번 캐스팅은 중요한 이정표"라면서 "단순히 피부색이나 다양성의 일환으로 그녀가 캐스팅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SBS

애버겔 씨는 "마리 역을 맡을 사람을 찾을 때 주로 무대에서 이야기를 전달할 능력이 있는 사람을 찾는다"며 "샬롯은 무대를 지휘할 수 있는 충분한 자질과 그만의 자신감, 자발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 흥미로운 점은 외향적인 성향이 아닌 샬롯이 무대 위에서는 누구보다 표현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SBS

샬롯 외에도 다수의 유색인종이 올 시즌 뉴욕시 발레단 출연진으로 함께합니다. 같은 마리 역을 맡은 소피아 토마풀로스는 한국과 그리스 혼혈이고, 마리의 왕자 역은 각각 중국 혼혈과 남아시아계 혼혈입니다.

애버겔 씨는 이 점에 대해서도 "언론 보도 전까지 댄서들의 배경에 대해선 전혀 아는 것이 없었다"면서 "그것은 단지 뉴욕시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을 뿐"이라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nycballet' 인스타그램, NYT 홈페이지 캡처)
김휘란 에디터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