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777 0022019120756750777 01 0109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5685571000 1575776664000 related

황교안 "누가봐도 부정선거 행위…文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황 대표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께 진실을 고해야 할 청와대는 연일 거짓해명으로 도마에 오르고 있다”며 “해명만 하면 바로 사실관계가 뒤집히고 있는데 자충수를 계속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히려 뻔뻔하게 남한테 미안함을 보이지 않는다고 쌩떼를 부리고 있다.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딱 그 짝”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청와대의 선거개입과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검찰을 속이고 국민을 기만하려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일체의 정치행위도 즉각 중단하라”며 “그것이 국민의 명령”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 줌에 불과한 권력이라는 힘으로 지은 죄를 덮으려 한다면 국민적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명심 또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