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653 0532019120756750653 02 0213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84572000 1575684635000 related

거창 석강리 가야고분 최초 '工'자형 발견…가야 지배자 추정

글자크기

발굴관계자 "가야무덤 보통 '11'자 형이나 알파벳 'T'자 형인데 이번 무덤 특이"

경남CBS 이형탁 기자

노컷뉴스

거창 석강리 고분 '工'자 무덤. (사진=거창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거창 석강리에서 가야 고분 최초로 '工'자형 무덤배치의 지배자 고분이 발견됐다.

7일 거창군에 따르면 석강리 고분군은 거창군 가조면 석강리 산 154번지 일원에 분포하는 비지정 가야유적으로 지난해 실시한 정밀지표조사에서 21기의 봉토분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발굴 조사한 M13호분은 지름 18m, 높이 1.7m의 가장 큰 봉토분이다.

봉토 내부에서는 구덩식돌덧널무덤이 확인됐는데, 이는 중심덧널 양쪽에 1기씩 2기의 부장덧널이 직교로 붙어 있어 평면형태가 한자 '工(공)'자형을 한 특이한 구조다. 또한 그 주변으로 소형의 순장덧널 3기가 배치돼 있는 것이 확인됐다.

노컷뉴스

(사진=거창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심덧널에서는 무덤 주인공이 착용했던 화려한 장식의 금제귀걸이, 굽은 옥이 붙은 목걸이와 함께 뚜껑 있는 접시, 그릇받침 등의 토기류, 재갈, 발걸이, 말띠드리개 등 각종 말갖춤과 화살촉, 화살통 등의 무기류가 출토됐다.

또 순장덧널 3기 중 1호에서는 긴 칼과 손칼 등 철기와 함께 토기들이 확인됐다. 그중 뚜껑이 있는 접시에서는 장례할 때 담았던 음식물로 보이는 새 뼈가 출토됐다.

발굴조사단에 따르면 이번에 발굴 조사한 석강리 M13호분은 주·부곽의 공간적 분할이 없는 '工'자형의 구조로서 국내에서는 유례가 없는 특이한 구조다.

가야 무덤은 보통 형태가 '11'자 형이나 'T'자 형으로 돼 있는데, 벽이 없이 트여 있는 '工'자 형태가 특이한 점이라는 것이다.

노컷뉴스

(사진=거창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굴조사단 관계자는 "지리적 위치, 규모, 출토유물, 순장 등으로 봐 5세기 말 ~ 6세기 초 거창군 가조일대에서 활동했던 가야세력 최고지배자의 고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거창군에는 60여 군데 가야유적 외에도 사적 지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거열성 등 거창의 고대 역사를 넘어 서부경남의 고대사를 규명하는데 핵심적인 유적들이 많은 만큼 이를 밝히고 알려나가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