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117 1132019120756750117 01 0101001 6.0.21-HOTFIX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80174000 1575680422000 related

문희상, 9·10일 '예산·패스트트랙' 처리 선언…한국당 '필리버스터' 예고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는 9∼10일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과 민생 법안을 상정해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막판 합의가 끝내 실패한 영향이다.

문 의장은 6일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려 했지만 나 원내대표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당초 3당은 지난달 29일 본회의 때 신청한 필리버스터를 한국당이 취소하면, 정기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보류하고, 9일 본회의 땐 예산안과 민생 법안만 처리하기로 의견 접근을 이뤘다.

하지만 전날 오후 5시 최종 담판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합의에 실패했다. 한국당은 차기 원내대표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법안 처리를 강행할 경우 예정대로 필리버스터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의원 전원 명의로 문 의장에게 오는 11일 임시국회를 개회를 요청한 상태다. 만약 한국당과의 합의가 끝내 무산될 경우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 협상을 통해 임시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쿠키뉴스 조계원 Chokw@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