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934 0092019120756749934 04 0401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78816000 1575678834000

日, 이스타항공 오착륙 시도 사건 조사 착수

글자크기

일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중대 사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의 일본 공항 오착륙 시도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7일(현지시간) NHK 등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은 "지난 8월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이바라키 공항에 착륙하면서 관제사의 지시와 다른 활주로로 잘못 착륙하려는 사건이 있었다"며 "이는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사건으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일 당국은 조사관 2명을 파견해 자세한 경위와 위법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인천공항발 보잉737 여객기는 지난 8월22일 일본 이바라키 공항에서 착륙하는 과정에서 관제사가 지시한 것과 다른 활주로로 착륙을 시도했다. 이바라키 공항은 2개 활주로가 210m 간격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설치돼 있다.

조종사는 착륙하려던 활주로에 점검 차량이 있는 것을 보고 고도 15~20m에서 다시 고도를 높인 뒤 착륙을 시도했다. 당시 항공기에는 승객과 승무원 126명이 탑승해 있었지만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조종사는 국토교통성 조사에서 "활주로를 오인했다는 것을 깨달아 다시 착륙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