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803 0182019120756749803 02 0201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77594000 1575678246000 related

`유재수 검찰무마 의혹` 수사, 이제 한명 남았다…누구?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이 돌연 중단됐다는 의혹에서 출발한 검찰 수사가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쳐 의혹의 정점에 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당시 민정수석이었다.

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지난 4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서 임의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청와대 압수수색에서 당시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유 전 부시장의 비위를 어느 수준까지 파악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감찰자료와 보고문건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미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과 관련한 핵심 인물들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이인걸 당시 특별감찰반장 등 특감반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감찰 과정에 유 전 부시장의 비위가 어느 수준까지 드러났는지, 감찰을 중단할 만한 이유가 있었는지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감찰 중단 논의과정에 관여한 인물로 지목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조사했다. 박형철 비서관과 백원우 전 비서관은 조국 전 장관과 이른바 '3인 회의'에서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하고 사표를 받는 선에서 사안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유 전 부시장이 재직했던 금융위원회의 최종구 전 위원장과 김용범 전 부위원장(현 기획재정부 1차관)도 최근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처럼 '윗선'을 향한 수사가 단계를 밟으며 진행돼 온 만큼, 의혹의 정점에 있는 조 전 장관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미 주요 인물에 대한 조사가 일차적으로 마무리됐다는 점에서 조 전 장관의 소환 시기는 이르면 금명간이나 내주 중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