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199 0372019120756749199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56433246 false true true false 1575672000000 1575782150000 related

[팝인터뷰①]'천리마마트' 최광제 "빠야족 뚜언어 직접 제안..호감이길 바랐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최광제/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웹툰 팬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사랑해줘 신기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미스마:복수의 여신’, ‘이몽’, ‘열혈사제’ 등을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눈도장을 찍은 바 있는 배우 최광제가 tvN 불금시리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는 빠야족 족장 ‘피엘레꾸’ 역을 맡아 180도 연기 변신을 꾀했다.

무엇보다 최광제는 원작 속 캐릭터와 거의 흡사한 싱크로율로 웹툰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매료시켰다.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최광제는 새로운 도전을 해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인데 사랑까지 받아 행복했다며 사람 좋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배우로서는 다양한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어 감사한 작업이면서도, 받아들이는 입장에서는 낯설까봐 걱정이었다. 괴리감이 불편하지 않기만을 바랐다. 다행히도 좋아해줘서 감사했다. 특히 웹툰 팬들이 좋아해주고 처음 접하는 시청자들 역시 예뻐해줘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다. 배우로서 새로운 도전은 훈련이고, 또 다른 배움이라 참 좋았다.”

헤럴드경제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스틸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실사화한 가운데 ‘피엘레꾸’는 독특한 캐릭터다 보니 비주얼, 말투 등에 대한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었다. 최광제는 자신의 캐릭터가 비호감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많이 기울였단다.

“비주얼적으로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방송 심의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또 그림으로 봤던 글들이 말로 표현됐을 때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이 싫어하지 않을까에 초점을 맞춰 준비해나갔다. 이왕 하게 된 만큼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랐기 때문이다. 감독님이 믿고 가도 된다고 해서 열심히 하다가 첫 방송 후 반응이 좋아 이 캐릭터에 힘을 실어 뭘 해도 되겠다는 생각으로 다양함을 갖고 임했다.”

한국에서 부족 그리고 족장이라는 설정이 판타지적이지만, 드라마로 만들어지는 만큼 현실과 너무 동떨어져서도 안 됐다. 그런 밸런스를 잡기 위해 최광제는 수많은 자료를 찾아봤다.

“너무 극적인 설정이지만, 어딘가에 있을 수 있다는 현실적인 지점도 필요했다. ‘아마존의 눈물’ 등 다큐멘터리를 다 봤고, 동남아, 중국 등 부족들의 언어들을 찾아 공부해봤다. 우리만의 약속으로 어느 정도의 선을 정한다면 봐줄 수 있지 않을까 싶더라. 그렇게 접근하되, 비호감이 되어서는 안 되고 호감으로 가야 함을 명심했다.”

헤럴드경제

배우 최광제/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특히 이번 작품에서 빠야족의 ‘뚜’로 끝나는 말투는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이는 최광제의 아이디어로부터 비롯된 것이라 더욱 흥미로웠다.

“처음에는 언어가 난관이었다. 빠야족으로 나오는 배우들과 영어, 사투리 등을 통해 다양한 시도를 해봤는데 뭔가 아쉽더라. 감독님께서 나 보고 상황이 웃긴 거지 진지한 리더로서의 족장이면 좋겠다고 해서 그렇게 톤을 잡았다. 도, 두 등 다 해봤는데 뚜가 가장 어감이 좋더라.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뚜루뚜뚜~’처럼 뚜를 활용한 효과음들이 있지 않았나. 다들 알게 모르게 뚜라는 어감을 기억하고 있을 거고, 그런 친숙함 때문에 설득이 될 것 같더라. ‘사랑해’는 뭘로 하면 좋을까 하다가 ‘사뚜’가 어떨까 싶었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까지 모두 좋다고 해서 그렇게 가기로 결정이 났다.”

더욱이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독특한 설정에서 비롯되는 신선한 웃음과 함께 좌절과 실패를 경험한 이들의 성장을 통해 따뜻한 감동을 선사해 힐링극으로 찬사를 받았다. 최광제 개인적으로도 대중과 가까워지는가 하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 특별할 수밖에 없을 터.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을 받는 게 쉽지 않을 텐데 모두가 좋아해줘서 감사했다. 앞으로도 다들 즐겁게 웃고, 행복할 수 있는 작품을 볼 수 있도록 나도 노력해야겠다 싶더라. 병상에 계신 분들이 SNS로 메시지를 보내주기도 하고, 지인들이 마음이 치유됐다고 말해줄 때 기분 좋았다. ‘피엘레꾸’를 캐릭터 그대로 받아들여주고 대체불가라고 평해줄 때 뿌듯하기도 했다. 배우로서 새로운 폭을 넓히게 됐고, 소중한 동료들을 얻어 배우로서 또 사람으로서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웃음)”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